‘바달입’ 측 “‘불법촬영·유포 사과’ 뱃사공 영상? 미정” [공식]

입력 2022-05-13 15: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불법 촬영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한 래퍼 뱃사공이 출연했던 스튜디오 와플 ‘바퀴 달린 입’ 제작진이 시즌2와 뱃사공 출연 영상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바퀴 달린 입’ 제작진은 13일 동아닷컴에 “시즌이 바뀌는 만큼 새로운 콘셉트, 새로운 출연진으로 기획 중이다. 시즌2 공개 시점과 출연진 등은 모두 미정이다. 그리고 (뱃사공) 영상 추후 조치 관련해서는 현재 정해진 바 없다”고 전했다.

앞서 래퍼 던밀스 아내가 불법 촬영을 한 뒤 이를 유포한 래퍼 A의 충격적인 사생활을 폭로했다.
던밀스 아내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몰래카메라, 불법 촬영) 찍어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이야기 안 하네?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 보네? 그만하면 좋겠다. 점점 경찰서에 신고하고 싶어지니까”라며 래퍼 A를 저격했다.

던밀스 아내는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불법 촬영된 사진), 보낸 카톡(카카오톡 메시지) 내용 다 가지고 있다.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다는데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다는 건 전혀 그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는 거네. 정준영과 다른 게 뭐지? 그 동생 너무 힘들어서 극단적 시도까지 했었는데”라고 날을 세웠다.

던밀스 아내는 “떳떳하게 하지 못할 말은 피해자한테도 하지 말라. 본인 엄마, 누나, 동생, 딸이 당했다고 생각해라. 그 카톡방(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있던 방관자(대화방 참여자)들 정신 차려라. 진짜 많이 참고 그 사람들까지 언급 안 하는 거 다 알 텐데. 이런 식으로 하는 게 말이 되나. 당신들 인생만 중요하느냐”고 분노했다.

던밀스 아내는 “이 순간에도 멀쩡하게 할 일 하고 계신 것 같아서 더 화가 난다. 부끄러운 마음도, 두려운 마음도, 미안한 마음도 없는 거냐"라며 다시 한번 일침을 가했다.

또한, 던밀스 아내는 11일 추가 내용을 올렸다. 던밀스 아내는 “아무것도 없는 것 아니다. 사진, 카톡(카카오톡 메시지) 다 가지고 있다. 피해자가 신고는 원하지 않는다. (혹시라도 사진 더 공유될까 봐 신상 드러날까 봐 무섭다고 한다. 그리고 주변에서 자꾸 참으라고 연락와서 더 겁난다고 한다) 인터넷에 폭로하기를 원한 건 가해자가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살길 바라서 그랬다고 했다. 평생 가슴 속에 새기고 살면 좋겠어서 그랬다”고 폭로 배경을 설명했다.

던밀스 아내는 “가해자 래퍼 A에게 사과 연락 받았고,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한 누리꾼과 주고받은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그 안에는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음을 짐작하게 했다. 누리꾼은 “고민하다가 (DM을) 보낸다. 혹시 이 사람(저격 대상) 래퍼 A 아니냐. 내 친구는 그 사람과 DM을 주고 받으면서 만났는데 주변인들한테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당하고 충격으로 자살했다. 비슷한 사연 있어 심란해서 보낸다. 그 사람(래퍼 A) 맞느냐. 주변 사람들과 (성관계 동영상을) 돌려봤다고 했다”고 던밀스 아내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던밀스 아내는 “이 DM은 공유해도 된다고 허락받았다. 이 순간에도 멀쩡하게 할 일 하고 계신 것 같아서 더 화가 난다. 부끄러운 마음도, 두려운 마음도, 미안한 마음도 없는 것이냐”고 래퍼 A를 비판했다.

해당 폭로 내용이 빠르게 온라인을 통해 퍼졌고, 래퍼 A가 뱃사공이라는 추측이 나돌았다. 그도 그럴 것이 뱃사공이 ‘바퀴 달린 입’ 시즌1 출연 당시 SNS DM을 통해 이성과 만난다고 발언했기 때문. 이후 논란이 커지자, 뱃사공은 해당 논란을 의식한 듯한 사과 입장을 밝혔다.
뱃사공은 13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내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