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니모토 속죄포’ 전북, 포항 파상공세 버텼다…맞대결 연패 끊고 1-0 승리 [현장리뷰]

입력 2022-05-18 21: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가 쿠니모토의 속죄포를 앞세워 포항 스틸러스전 연패를 끊고 승리를 낚았다. 선두 울산 현대와 격차도 유지했다.

전북은 18일 포항스틸야드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 포항과 원정경기에서 전반 14분 터진 쿠니모토의 선제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포항전 최근 2연패를 끊은 전북은 6승4무3패, 승점 22로 5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다만 같은 시각 제주 유나이티드를 1-0으로 꺾은 선두 울산(9승3무1패·승점 30)과 간격을 좁히진 못했다.

최근 태도 문제를 일으키며 전력에서 배제됐던 쿠니모토가 이날 선발 명단에 복귀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를 마치고 돌아온 직후 K리그1 3경기 출전 명단에선 모두 제외됐었다. 출전시간과 포지션에 대해 불만을 드러낸 탓이다. 예년에 비해 중앙에서 영향력이 떨어진 쿠니모토는 윙백으로 경기에 나서기도 했다. 설상가상으로 ACL 기간 일본 매체와 인터뷰 내용이 문제가 됐다.

이날 경기 전 김상식 전북 감독은 “매 경기 선발로 나서고, 90분을 뛰고 싶은 건 쿠니모토뿐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원하는 바다. 그런 면에서 불만이 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인터뷰 때문에 기용하지 않는다는 오해는 선수와 잘 풀었다”고 해명했다.

부지런히 피치를 누비던 쿠니모토는 전반 14분 결정적 한방을 터트렸다.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김문환이 중앙에 있던 일류첸코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공을 제대로 잡아놓지 못해 일류첸코의 슛은 빗맞았지만, 쿠니모토가 몸을 던져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전북의 경기력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선제골 이후 중앙에서 패스가 제대로 돌지 않아 공격전개에 애를 먹었다. 오히려 핵심 미드필더 신진호가 빠진 포항의 기세에 눌렸다. 후반 들어 이수빈이 교체 투입된 뒤 중원에서 활기가 생긴 포항은 전북을 더욱 거세게 압박했다.

포항으로선 외국인 공격수 모세스의 결정력이 아쉬웠다. 동료들이 만들어준 찬스를 번번이 놓쳤다. 후반 18분 고영준의 슛이 골포스트에 맞고 모세스 앞으로 흘렀지만, 그의 슛은 허공을 갈랐다. 2분 뒤 헤더 슛은 빗나갔다. 결국 후반 28분 허용준으로 교체됐다.

전북은 후반전 내내 이어진 포항의 파상공세를 잘 막아냈다. 홍정호를 중심으로 똘똘 뭉친 수비진과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쇼 덕분에 전북은 값진 승리를 낚았다.

포항 |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