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위원 없는 오디션”…‘청춘스타’, ‘하트시그널’ 제작진 또 일낸다[종합]

입력 2022-05-19 1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심사위원 없는 오디션, 그래서 착한 오디션 ‘청춘스타’가 오늘(19일) 시청자들과 만난다. ‘하트시그널’ 제작진과 출연진이 다시 뭉쳐 프로그램의 이름처럼 청춘스타를 탄생시킨다. 식상해진 오디션 프로그램들과 달리 ‘청춘스타’는 또 다른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9일 오후 채널A 신규 예능프로그램 ‘청춘스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승환, 윤종신, 김이나, 이원석, 윤하, 강승윤, 노제, 전현무, 박철환 CP(기획)가 참석했다.

이날 가장 먼저 박철환 CP는 “오랜만에 만나는 새로운 오디션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지금까지 완성형 오디션들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성장형 오디션이라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엔젤 뮤지션을 모셨는데, 심사위원이 아니다. 최초로 심사위원이 없는 오디션이다. 열심히 준비한 프로그램이다. 열심히 노력해보겠다”라고 ‘청춘스타’만의 차별점을 강조했다.



‘청춘스타’ 제작진과 ‘하트시그널’ 시즌1과 시즌2를 함께한 윤종신은 “‘하트시그널’ 팀과 함께하면서, 이 팀의 만듦새와 안목에 신뢰가 있었다. 이 팀이 오디션을 한다고 했을 때 어떤 그림이 펼쳐질지, 또 심사위원 방식이 아닌 엔젤이라는 방식이다. 가장 솔직한 이야기를 저희끼리 주고받는다. 그래서 우리 이야기가 솔직하다. 그래서 보시는 맛이 있을 거다”라고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유를 언급했다.

이어 “실제 뮤지션들이 사석에서 하는 이야기 같다. 날것의 표현이 나와서. 보시는 재미가 있을 거다”라며 “심사위원을 너무 많이 했다. 오디션에 내 모습이 비치는 걸 13년째 하고 있다. 그래서 예전에 했던 멘트를 안 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박철환 CP는 ‘청춘스타’를 기획하게 된 출발점에 대해 묻는 질문에 “‘하트시그널’ 시즌2를 끝냈을 때 처음으로 같이 연출한 이진민 PD님과 이야기를 하다가 언젠가 오디션을 해보자고 2017년쯤 이야기를 했다. 우리의 눈으로 어떤 사람들을 세상 앞에 내놓을 수 있을까 이야기를 하면서 우리의 다음 장르는 오디션이라는 이야기를 했다. 시간이 지나 ‘때가 됐다’는 타이밍이 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철환 CP는 “한 가지 자기만의 색깔이 있다면, ‘청춘스타’의 자격이 있다고 생각했다. 다양한 색과 매력을 가진 분들을 만나실 수 있을 거다. 정말 청춘들이 온다”라고 참가자들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또 김이나는 ‘청춘스타’에 대해 “이게 신의 한 수가 될 것 같다. 기존의 방식대로 하다 보면 성량의 대결이 되곤 한다. 개성 있는 뮤지션들이 중반 이후에 불리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량으로 압도하는 가수 앞에서는 다른 가수를 시스템 때문에 포기해야 했다. 근데 이 시스템 안에서는 고요한 분들이 빛을 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엔젤들은 ‘청춘스타’에 어떻게 출연을 결심했을까. 윤하는 “‘하트시그널’을 재밌게 봤고, 애청자였다. 한 사람의 드라마를 깊이 있게 다뤄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고, 강승윤은 “윤종신 선생님을 믿고 왔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참가자로서, 멘토들의 조언이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알고 있다. 빛날 원석들에게 내가 도움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가장 크게 끌리게 된 원인인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8인의 엔젤뮤지션. 박철환 CP는 이들의 섭외와 관련해 “너무 모시고 싶은 분이었다. 기준이 있었다기보단, 아이돌 그리고 보컬, 싱어송라이터 분야를 대표할 수 있는 분들이 간절했다. 마음속에 손꼽고 있었는데 이분들을 모시는 과정에서 많은 설득과 간절함이 필요했다. 이렇게 함께 자리해서 영광이다”라며 “엔젤 뮤지션을 심사위원으로 부르지 않는다. 그동안 많은 오디션에서 심사위원의 역할을 해주신 분들이 많다. 편하고 자유롭게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승환은 “192분의 방청객이 있는데, 그분들이 한 표를 행사하고 우리도 표를 행사한다. 200표 중 150표 이상을 받아야 그다음 단계로 간다. 그럴 경우에 방청객분들이 놓치신, 떨림 뒤에 감춰진 실력과 노력을 찾아내서 그분들을 구제하는 역할을 한다”라고 말을 덧붙였다.





전현무는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을 진행해온 것과 관련해 “처음에 제작진을 만났을 때 ‘새롭다’ ‘착한 오디션’이라고 해서 안 믿었다. 오디션이 아무리 모양새를 갖춰도, 무늬만 다를 거라고 생각했다. 근데 녹화를 진행을 하니 새로운 건 맞다. 내가 새롭다고 느끼기 쉽지 않았다. 참가자들이 너무 괴물이 아니고, 너무 간절하지 않아서 좋았다. 새로운 경험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청춘스타’는 마지막이 다채로울 것 같다. 심사평이 없고 관객들의 표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심사평에 영향받지 않아 다양한 개성이 나와 여러모로 새로울 것 같다. (진행자인) 내가 착해졌다”라고 느낀 바를 전했다.



전현무는 최근 타 프로그램에서 노래를 부르는 입장에서 다시 오디션 프로그램의 진행자가 된 것에 대해 “타이밍도 좋았다. 참가자 역할을 하다 보니, 단순히 기계적으로 진행할 때는 몰랐던 고충을 알게 됐다. 교화되고 있던 그 찰나 이 프로그램을 만났다. 태어난 이후 가장 착해진 상태다. 얼굴은 이렇게 못되게 생겼지만 심성은 곱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지금은 뭔지 알겠다. 너무 한 방향으로 살았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윤종신과 강승윤은 심사위원과 오디션 참가자의 관계로 만나, ‘청춘스타’를 통해서는 참가자들 바라보는 입장에 함께 서게 됐다. 이와 관련해 윤종신은 “(강승윤은) 지금은 나에게 동료 이상이다. 곡도 가사도 너무 잘 쓰고 멋진 뮤지션으로 커있다. 같이 엔젤을 해도 손색이 없다. 지금 이미 거목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승윤은 “내 입장에서 더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멘티의 입장이었다가 선생님과 같이 새싹을 바라본다는 거 자체가 영광스러운 일이다. 첫 솔로 앨범에 대미를 장식을 해주셔서, 내 서사에 중요한 변곡점이 된 것 같다”라고 느낀 바를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철환 CP는 “이 시대의 아이콘이 될 청춘스타가 탄생할 프로그램이다. 청춘을 바치는 사람들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경쟁과 꿈을 이루는 과정은 항상 매울 수밖에 없다. 근데 맛있는 매운맛이 있는 프로그램이 되게 노력하겠다”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채널A ‘청춘스타’는 3개로 나누어진 케이팝 유니버스의 경쟁과 연대 속에서 이 시대 청춘스타가 탄생하는 초대형 오디션이다. ‘하트시그널’ 제작진이 만드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오늘(19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