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하면서 처음 겪는 일” 끝내기안타가 좌익수 앞 땅볼로, 혼란 빠진 승부 돌아본 사령탑

입력 2022-05-19 1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야구하면서 처음 겪는 일이다.”

18일 잠실 SSG 랜더스-두산 베어스전에선 혼란스러운 상황이 발생했다. 두산이 주루 미스로 끝내기 기회를 날렸다. 2-2로 맞선 연장 11회말 1사 만루에서였다. 조수행이 좌측 타구를 날린 것이 시작이었다.

타구는 SSG 좌익수 오태곤의 글러브 앞에서 떨어졌다. 심판은 안타로 판정했다. 3루주자 김재호와 타자주자 조수행은 각각 홈과 1루로 달렸다. 그런데 2루주자 정수빈과 1루주자 안재석은 진루하지 않았다. 타구를 정확히 판단하지 못했다. SSG는 이 틈을 노렸다. 오태곤의 송구를 받은 유격수 박성한이 멈칫하던 정수빈을 태그한 뒤 2루를 밟아 안재석을 포스아웃시켰다. 김재호의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다. 끝내기안타가 좌익수 앞 땅볼 이후 병살타로 둔갑한 순간이었다. 김원형 SSG 감독은 “야구하면서 처음 겪는 일”이라고 말했다.

끝내기 기회가 무산된 뒤에도 아쉬운 상황은 계속됐다. 연장 12회초 무사 1·3루서 두산 우익수 조수행이 SSG 케빈 크론의 타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조수행은 타구가 떨어진 뒤 재빨리 잡으러 가지 않았다. 상황을 다시 인지하기까지 시간이 걸렸다. 그 사이 SSG는 2점을 내 결국 5-3으로 이겼다. 끝내기 영웅이 될 수 있었던 조수행은 불과 1이닝 만에 고개를 숙인 채 덕아웃으로 들어갔다.

스포츠동아DB


김태형 두산 감독은 19일 “주자들이 심판 콜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며 “정수빈이 3루로 갔다가 돌아왔는데, 안재석이 정수빈을 본 듯하다. 정수빈은 그때 경기가 끝났다고 생각한 것 같다. 주자는 타구의 바운드 여부를 제대로 보기 어렵다. 심판 콜을 봤어야 했다”고 짚었다.

연장 12회초 조수행의 수비에 대해선 “송구가 빨리 와야 되는데 예상했던 것보다 빠르게 오지 않더라. 조수행이 잘 판단해서 잡아줘야 할 공이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전반적인 전날 상황에 대해 “강석천 수석코치를 통해 파트별 담당코치와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신경 써주기를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잠실 | 김현세 기자 kkach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