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김새론 ‘뒤늦은 사과’ [원픽! 업 앤 다운]

입력 2022-05-20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새론. 스포츠동아DB

혈중알코올농도 측정 거부하고 채혈검사 귀가
비난 쏟아지자 “음주운전 죄송…반성하고 있다”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아역배우 출신 김새론(22)이 뒤늦은 늦은 사과로 빈축을 사고 있다. 이 과정에서 혐의를 부인하려는 듯한 태도까지 드러내 비난이 이어진다.

김새론은 18일 오전 8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거리에서 승용차를 운전하고 가다 가드레일과 가로수 등을 여러 차례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변압기까지 들이받아 인근 상점 등 57곳에 전기 공급이 약 3시간 동안 끊겼다. 경찰은 당시 목격자 진술과 현장 CCTV 영상 등에 따라 김새론의 음주운전을 의심하며 음주 감지기 테스트를 했다. 직후 양성 반응이 나와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하려 했지만 김새론은 이를 거부한 뒤 채혈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이날 “김새론은 정확한 검사를 위해 채혈 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후 보호자 동행 하에 다른 조사 없이 귀가 조치됐다”면서 “결과는 2주 후에 나올 예정이고, 추후 경찰의 요청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는 단 2줄짜리 입장문을 냈다.

하지만 비난이 쏟아졌다. 이미 음주 감지기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정확한 검사” 이유를 들어 음주운전 혐의 논란을 피해 가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자 소속사는 뒤늦게 19일 “김새론의 음주운전으로 발생한 사고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김새론이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사고로 인한 피해와 불편함을 겪은 많은 분과 파손된 공공시설의 복구를 위해 애쓰시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