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마친 4팀 합류, FA컵 16강에서도 언더독 반란 이어질까

입력 2022-05-25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4팀이 합류하면서 FA컵 정상을 향한 경쟁이 본격화된다. 이번에도 ‘언더독’의 반란이 일어날지 눈길을 모은다.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전 8경기가 25일 일제히 펼쳐진다. ACL 조별리그에 참가했던 전북 현대, 울산 현대, 대구FC(이상 K리그1), 전남 드래곤즈(K리그2) 등 4팀은 16강전부터 나선다. 이들 모두 하부리그 팀과 맞붙는다.

이날 오후 7시 전북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시민축구단, 전남은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부산교통공사를 상대한다. 대구는 대전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대전한국철도와 원정경기를 치른다.

K3리그에 속한 팀들임에도 모두 만만치 않다. 울산시민축구단과 부산교통공사는 직전 3라운드에서 K리그2 팀들을 꺾었다. 울산시민축구단은 부산 아이파크를 2-0으로 제압했고, 부산교통공사는 김포FC를 연장 접전 끝에 2-1로 따돌렸다. 대전한국철도는 2019년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을 정도로 저력을 자랑한다. 지난해 16강전에서 K3리그 양주시민축구단에 덜미를 잡힌 기억이 있는 전북으로선 긴장을 늦출 수 없다.

사진출처 | 대한축구협회


경남FC를 만나는 울산도 방심할 수 없다. 경남은 올 시즌 K리그2에서 가장 막강한 공격력을 뽐내는 팀이다. 득점랭킹 1위(8골) 티아고, 도움랭킹 1위(6도움) 이광진 등을 앞세워 15경기에서 26골을 뽑았다. 불안하던 수비력도 점차 안정을 찾고 있다. 두 팀은 지난해 16강전에서도 격돌한 바 있다. 울산이 3-0 낙승을 거뒀다. 하지만 올해는 설기현 경남 감독이 단단히 벼르고 있다.

그 외 경기들에선 모두 같은 리그 팀들끼리 대결한다. 부천종합운동장에선 K리그2 1, 2위 광주FC와 부천FC가 8강행을 다툰다. K리그1 7위 FC서울과 3위 제주 유나이티드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맞붙는다.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