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개 업체 최대 1000만원씩”, 서울관광재단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동 지원

입력 2022-05-25 14: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바운드 관광 외국인 관광객 유치계획 평가 선정
200개 소기업 여행사 최대 1000만원씩 총 15억원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여행사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동을 지원 계획을 밝혔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위기에 처한 인바운드 시장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동을 적극 장려하여, 관광회복을 효과적으로 준비하기 위함이다. 서울시에 등록된 종합여행업 소기업을 대상으로 ‘서울 인바운드 관광객 유치계획’을 평가해 200개사를 지원대상으로 선정한다. 선정된 업체에는 최대 600만 원의 관광객 유치비용을 지원하고, 평가 결과에 따라 상위 60개 여행사에는 최대 400만 원까지 추가로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총 15억 원 규모이다.

6월14일까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의 신청 링크를 통해 사업계획서를 접수하면 된다. 지원금 지급은 실제 지출에 대한 사후정산 방식으로 하며 사업운영을 위한 인력의 교육훈련비 및 사회보험료, 안전한 여행을 위한 운영비용(관광객 국내 PCR검사 비용, 여행자보험 등), 외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홍보·마케팅 비용, OTA 플랫폼 수수료 등에 대해 지급한다.

단, 저가, 덤핑 관광을 유발하는 직접적 관광상품 비용 보전(여행객 대상 가격할인 비용 보전 등), 시설비·수선비·시설부대비 등 자본적 경비, 인건비·임대료·사무집기구입·공과금 등 일반운영비, 총회·임원회의 등에 소요되는 경비, 그 밖에 사업계획과 직접 관련 없는 경비는 지급이 불가하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그동안 어려운 시간을 견딘 인바운드 업계가 희망을 가지고 관광시장의 회복을 준비하는 작은 발판이 되길 바란다”며 “관광이 재개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서울관광의 질적 성장까지 이뤄낼 수 있도록 관광 생태계 전반의 혁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