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은 조영구 건강 염려…“조영구, 갑자기 의식 잃고 실려가”

입력 2019-11-07 0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신재은 조영구 건강 염려…“조영구, 갑자기 의식 잃고 실려가”

‘마이웨이’에서 신재은이 남편 조영구의 건강 염려에 대해 언급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조영구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조영구의 아내 신재은은 과거 그가 응급실에 갔던 경험에 대해 회상했다.

신재은은 “(조영구가) 갑자기 의식을 잃은 적도 있었다. 스케줄과 스케줄 사이에 잠깐 쉬고 있는데 갑자기 의식을 잃어서 119 구급차를 타고 실려갔다”고 말했다.

또 신재은은 “(남편이) 침대에 누워 있는 것을 봤는데 발이 차가우니까 살아 있는 사람 같지 않았다. 그때 정말 이러다가 건강이 진짜 한순간이다”면서 “항상 덜컥 겁이 날 때가 있다. 남편에게 얘기한다. 그때를 생각하라고 한다. 안타깝고 안쓰러울 때가 있다”고 걱정했다.

조영구는 “내 건강을 챙기지 않았다. 약을 먹지 않았다. 밥만 세끼 먹으면 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51세 돌아가신 아버지가 떠올랐다. 아들을 위해, 내가 살기 위해서라도 건강을 챙기게 됐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