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방송 중 남성 음부 상상+‘가슴 붓질’ 희망…초토화

입력 2019-11-14 09: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안영미 방송 중 남성 음부 상상+‘가슴 붓질’ 희망…초토화

안영미가 상상을 초월하는 19금 콘셉트로 보는 이들을 아찔하게 했다.

1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는 ‘투머치 피플 – T.M.P’ 특집으로 장성규, 솔비, 던, 김용명이 출연했다.

이날 장성규는 ‘예능 신생아’ 시절 자신과 프로그램을 함께한 김국진과 김구라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그중에서도 ‘남자의 그 물건’이라는 프로그램에서 김구라와 함께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안영미는 “‘남자의 그 물건’은 뭐냐”고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화들짝 놀란 김구라는 “그 물건 말고. 여러 물건을 리뷰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장성규도 “사람 물건이 아니다”라고 남성 신체부위를 상상하지 말라고 이야기했다. 그 말에 안영미는 주체할 수 웃음을 터트렸다. 김구라는 “어떻게 모든 대화가 그쪽으로 흘러가냐”고 핀잔을 줬다.

그런데도 안영미 특유의 거침없는 19금 입담은 이어졌다. 솔비의 행위예술 등을 전해들은 안영미는 “나도 가슴에 물간을 칠해, 가슴 프린팅(‘가슴 붓질’을 의미하는 듯)을 하고 싶다”고 주체할 수 없는 19금 멘트를 날렸다. 이에 김구라는 “내가 이러니깐 얘 멘트를 안 받아주는 거다”고 안영미에게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