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대성, 10억 세금 폭탄+대부업체 50억 빚…‘불법영업 방조’ 소환 예정

입력 2019-11-20 22: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빅뱅 대성, 10억 세금 폭탄+대부업체 50억 빚…‘불법영업 방조’ 소환 예정

그룹 빅뱅 대성이 무허가 유흥주점 영업을 한 데 대해 10억 원 이상의 세금 폭탄을 맞았고,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에서 50억 원 빚을 졌다.

20일 채널A '뉴스A'는 단독 보도를 통해 대성 건물에서 일어난 불법 유흥업소 영업 보도 이후 상황을 정리했다.

이에 따르면, 해당 유흥업소에서 성매매 정황이 포착되자 경찰 전담팀이 나서 수사를 시작했고, 세무당국은 최근 대성에게 약 12억 원의 지방세를 추가로 내라고 납부고지서를 보냈다.


대성이 2017년 해당 건물을 인수하고 낸 취득세와 재산세가 유흥업소가 아닌 일반음식점이 입주한 기준으로 부과돼 탈루한 세금이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이에 대성에게 추가로 부과된 지방세 중과세분은 약 12억 원이다.

대성 측은 유흥업소 운영 사실을 몰랐었다고 해명했지만 세무 당국은 중과세 부과는 이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현재 건물에 입주했던 유흥업소들은 모두 문을 닫고 내부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이다. 서울 지방 국세청은 이들 유흥업소를 상대로 개별 소비세 탈루 의혹도 조사 중이다.


특히 채널A는 대성 측이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에서 52억 원을 빌린 사실도 확인했다. 대성은 2017년 310억 원을 주고 건물을 사면서 은행 대출을 받았다. 그러나 400억 원대에 매물로 내놓은 건물이 팔리지 않고 은행 대출 기간이 끝나 버렸고, 채널A 측은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은 은행 대출을 갚은데 쓰인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제대한 대성을 소환해 유흥업소의 불법영업 사실을 알면서도 방조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