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전액부담, 교통사고 수리비 1000만원 전액부담 (ft.미담)

입력 2019-11-22 09: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명수 전액부담, 교통사고 수리비 1000만원 전액부담 (ft.미담)

박명수가 미담을 추가했다. 교통사고 피해를 당했지만, 수리비를 등을 자비로 전액 부담하기로 한 것이다.

박명수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박명수 차량이 21일 오전 스쿨버스와 추돌하는 사고가 있었다. 스쿨버스 기사가 사고 비용을 전액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딱한 사정을 전해 들은 박명수가 차량 수리비를 자비로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박명수는 21일 오전 스쿨버스와 추돌하는 사고를 당했다. 스쿨버스가 박명수 차량을 뒤에서 추돌한 것이다. 스쿨버스 기사는 언덕 너머 내리막길에서 박명수 차량을 보지 못하고 그대로 추돌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스쿨버스에 어린이는 없었고, 스쿨버스 기사와 박명수 역시 큰 부상은 없었다. 다만, 수리비는 상당했다. 1000만 원가량을 스쿨버스 기사가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박명수는 딱한 스쿨버스 기사 사정을 고려해 자신이 수리비 1000만 원을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고의성이 없었던 점을 들어 자신이 자차 수리를 하겠다고 선뜻 나선 것이다.

과거에도 택시와 추돌사고 당시 수리비 전액을 자비로 전액 부담했던 박명수는 이번에도 자신 차량 수리비를 전액 부담했다. 이를 두고 박명수 미담이 추가됐다는 온라인 반응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