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 포피엘, 아들 둘과 함께한 속옷 촬영 현장 공개

입력 2019-11-22 09: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에바 포피엘, 아들 둘과 함께한 속옷 촬영 현장 공개

방송인 에바 포피엘이 아들 둘과 함께한 속옷 화보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에바 포피엘은 22일 인스타그램에 "작년이랑 같은 콘셉트로 찍은 캘빈클라인 속옷 샷"이라며 "매년 찍어서 아이들 성장하는 모습, 엄마 늙어가는 모습 기록해두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에바 포피엘은 “작년이랑 다른 점은 아이들이 많이 컸고 노아가 기저귀 떼고 팬티를 입고 있고, 부끄러워서 반바지 입고 찍었던 엄마는 팬티 입고 찍어봤다”며 “작년이랑 같은 점은 여전히 아이들 말안 듣고 정신이 없지만 즐겁다는 점. #아들둘맘 #바디프로필”이라고 덧붙였다.

에바 포피엘은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하면서 이름을 알렸고, 그 후 꾸준히 방송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사진|에바 포피엘 인스타그램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