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김하영, 미묘한 기류…바지까지 벗기고

입력 2019-12-01 22: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민상♥김하영, 미묘한 기류…바지까지 벗기고

유민상과 김하영이 미묘한 기류로 ‘개그콘서트’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1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 유민상과 김하영이 심상치 않은 로맨스 기류로 시청자들의 환호성을 부른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김하영은 많은 이들의 응원에 유민상에게 떨리는 목소리로 “좋아요! 그럼 우리 사..사..”와 같이 충분히 기대할 수 있는 말을 해 더욱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또 유민상은 “오빠”라는 한 마디를 듣고 김하영의 부탁을 단숨에 수락했다. 또 김하영은 무대 위에서 “상대방을 제압할 때는 팬티를 보여줘라”라고 말하며 유민상의 바지를 벗기는 등 파격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