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모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성남시 “CCTV, 사건 특정 안 돼”

입력 2019-12-02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성남 모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성남시 “CCTV, 사건 특정 안 돼”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해당 논란이 불거진 것은 지난 11월 29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성남 어린이집 성추행’ 관련 글이 퍼지면서부터다. 해당 글에서 피해자 아동의 부모라고 밝힌 글쓴이는 5세 딸아이가 성폭행을 당했다면서 자신의 딸이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또래 남자아이로부터 신체 주요부위에 상습적인 성추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피해 아동은 ‘X침’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상황에 대해 일관되게 설명했다. 또 글쓴이는 해당 부위에 염증이 생긴 소견서를 받기도 했으며, 성추행 정황이 담긴 CCTV 영상도 확보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1일에는 피해자 부모가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글의 청와대 국민청원을 게재하기도 했다.

피해 부모는 "제 딸은 성폭력 트라우마로 인해 어두운 곳에 대한 공포를 느끼고, 밤에는 악몽에 시달리며 '하지마' '싫어' '안 해' 같은 잠꼬대를 연일 하고 있다"며 "가해 아동은 처벌할 수 없지만 그 부모를 통해서 적극적인 피해회복이 되도록 해야 한다. 피해자가 당당히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제도, 강제력을 가진 중재기관을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피해 아동 부모 측은 YTN을 통해 문제 행동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도 생각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성남시는 2일 관련해 진상조사에 들어갔다. 아동보호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사건이 발생한 어린이집 CCTV 영상을 세 차례 확인했다. 하지만 사건을 특정할 만한 장면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는 경찰, 아동보호 전문기관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회의를 갖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어린이집 CCTV를 재차 확인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