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김건모에게 강간 당한 피해 여성 또 있다”

입력 2019-12-10 11: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강용석 “김건모에게 강간 당한 피해 여성 또 있다”

가수 김건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9일 생중계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선'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 여성이 직접 출연했다.

여성의 주장에 따르면 사건이 일어났던 건 3년 전. 강용석 변호사는 피해 여성에게 "사건 직후에 왜 바로 경찰에 고소하거나 신고하지 않았냐"고 질문했다. 여성은 "그때 당시에는 경황이 너무 없었다. 나름 잊어보려 노력도 많이 했고, 내 나이도 창창하고, 혹시 미래에 좋은 사람을 만나 결혼할 수도 있는 거고, 솔직히 용기가 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세의 기자는 지금에서야 고소를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물었다. 여성은 "가족도 모르는 상황에서, 가족은 내 속도 모르고 '미우새'를 자꾸 보면서 즐거워하고 좋아했다. 근데 (김건모가)날 강간할 때 입었던 그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계속 TV에 나왔다"며 "그런 장면도 계속 보면 괴롭고, 그 시간이 너무 고문이었다. 가족한테는 말도 못하고 너무나 큰 정신적인 고통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여성은 "나는 처음서부터 솔직히 돈을 바란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진정성 있는 공개 사과와 앞으로 방송에서 두 번 다시 안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용석 변호사는 "처음에 이번 일을 제보받고 나서 '한 번 이런 일이 터지고 나면 연쇄적으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면서 김건모에게 큰 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을 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말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 이 사건 말고 훨씬 더 충격적인 내용을 가진 피해자가 있다. 내일(10일) 방송을 해드릴 거다"라고 예고해 충격을 더했다. 김세의 역시 "김건모 씨가 정말 무서운 분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충격적이다"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