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전 남편 이영하, 내 출연료를…후회해”

입력 2020-01-13 09: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선우은숙 “전 남편 이영하, 내 출연료를…후회해”

배우 선우은숙이 전 남편 이영하와의 통장 관리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선우은숙은 "부부 돈 관리는 따로 해야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선우은숙은 "(이혼 전) 내 출연료 전액을 다 전 남편 이영하의 통장에 이체했다. 그러다보니 항상 내 통장은 0원인데, 남편의 통장은 풍족했다. 이영하의 수입과 상관 없었다. 돈을 써도 줄지 않는 통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선우은숙은 "소득과 관계없이 통장이 늘 채워져 있으니 이영하는 통 큰 소비를 하는 습관을 가졌었다. 그러다보니 돈은 많이 버는데 남는 건 없었다. 그 당시에 각자 돈 관리를 했으면 서로 아낄 수 있었을 텐데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 MBN '동치미'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