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구사랑 고양이 학대 논란, 母 사과에도 비난 여전 (종합)

입력 2020-01-21 00: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구사랑 고양이 학대 논란, 母 사과에도 비난 여전 (종합)

아역 배우 구사랑(8)이 고양이 학대 논란으로 누리꾼들의 도마에 올랐다.

논란의 발단은 선물 언박싱 영상이었다. 16일 구사랑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구사랑이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에게서 받은 생일 선물을 언박싱하는 영상이 게재됐다. 구사랑은 지민을 비롯한 방탄소년단과 지난해 연말 SBS 가요대전에서 오프닝 무대를 함께 장식한 인연이 있다.

평범한 언박싱 영상이었지만 뜻밖의 지점에서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다. 문제는 구사랑이 고양이를 대하는 태도였다. 구사랑은 선물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고양이가 박스에 관심을 가지고 다가오자 고양이를 집어던지고 얼굴을 거칠게 밀어내는 모습을 보였다. 다소 폭력적으로 느껴지는 태도에 누리꾼들은 “학대 아니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구사랑의 어머니는 사과문을 공개했다. 그는 “우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다.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 된 상태였다. 지금은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SNS 인증샷을 비롯해 유튜브에 공개된 구사랑의 공식 영상도 줄줄이 삭제됐다. 구사랑의 인스트그램은 댓글이 닫혀 있는 상태다.

하지만 구사랑에 대한 비난은 사그라지지 않았고 그의 이름은 실시간 검색어 상단에 종일 노출됐다. 구사랑의 소속사 관계자는 20일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제 막 아홉 살이 된 아이에게 가혹한 표현들과 도를 넘은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경솔한 행동에 대해 본인도 반성 중이고 부모님 특히 어머니 역시 매우 가슴 아파하고 있다”며 “악의적인 편집 영상과 과한 반응에 아이가 상처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관계자는 악플 등에 안타까워하면서 “또 다른 아동 학대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전했다.

구사랑의 고양이 학대 논란을 두고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이어나갔다. 일부 누리꾼들은 “아이는 욕하지 말자” “이제는 8살 아이도 인민재판하는 거냐” “아직 어린애인데 사람들 정말 너무 한다”는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사랑이 고양이를 때린 건 팩트다. 악의적 편집이 아니다” “아이는 실수할 수 있다고 해도 부모가 되어서 그걸 찍고 있냐” “아이 교육을 안 시키고 고양이 학대라는 자각조차 없이 영상을 올린 부모가 제일 한심하다”고 비난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