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확진자·31번째 환자 동선→접촉자 수천명 전망

입력 2020-02-18 11: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대구 코로나19 확진자·31번째 환자 동선→접촉자 수천명 전망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확진자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코로나19 31번째 환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는 61살 한국인 여성인이다.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실시한 뒤 양성으로 확인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에 격리됐다.

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도 국외 여행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제기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 A 씨는 지난 6일 밤 10시 30분 교통사고를 당해 7일부터 최근까지 수성구에 있는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다. 입원환자는 33명으로 확인됐다.

입원 직전 이틀간(6~7일)에는 자신 직장에 출근했으며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5일에는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 뷔폐식당을 다녀왔으며 지난달 29일에는 자신의 직장 본사를 방문하기 위해 서울을 다녀왔다.

A 씨가 현재까지 드러난 동선을 이동하는 과정에서 자가용을 이용하기도 했지만 택시도 수차례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A 씨는 17일 발열과 고열 등의 증세가 나타나자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했으며,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이날 오후 늦게 검체를 확인한 결과 양성으로 확진됐다.

A 씨의 남편과 자녀 2명은 즉각 자가 격리조치 했으며 현재 감염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 씨가 회사와 병원, 교회, 호텔 뷔폐식당 등 다수의 다중이용시설을 택시 등으로 이동한 것으로 드러나 접촉자들의 추가 감염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A 씨가 다녀간 다중이용시설들의 규모를 감안하면 직·간접 접촉자가 수천 명에 이를 전망이다.

대구시는 현재 A 씨가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에 대한 출입통제와 직원 자가격리를 지시했으며 질병관리본부와 CCTV와 카드사용내역 등을 토대로 추가 이동지와 접촉자를 파악하는 한편 감염병 대처 메뉴얼에 입각한 방역조치에 들어갔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