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출연자 사재기 연루 의혹…흥행 가도에 뜻밖의 암초

입력 2020-02-20 14: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 중인 한 가수가 음원 사재기 등에 연루됐다는 보도가 나와 진위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20일 오전 SBS funE는 가요 관계자의 말을 빌려 현재 ‘미스터트롯’에 출연 중인 A 씨가 2018년 음반을 내는 과정에서 음원 사재기를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A 씨 소속사의 고위 임원은 2018년 약 8천만원을 주고 불법 음원 사재기 업체에 순위 조작을 의뢰했다.

한편 이에 대해 ‘미스터트롯’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현재 사실 확인 중”이라며 해당 사안에 대한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