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1억원 규모 마스크 기부 “저소득층 코로나19 예방 차원” [공식]

입력 2020-02-21 15: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고은, 1억원 규모 마스크 기부 “저소득층 코로나19 예방 차원”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는 “배우 김고은이 코로나19 예방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가정을 위해 1억 원(마스크 4만 장가량)을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저소득 가정의 경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고은은 해당 소식을 접하고 기부를 결정했으며, 전달된 기부금은 굿네이버스 전국 사업장을 통해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 및 노인 그리고 저소득 가정에 마스크를 전달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장은 “저소득 가정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큰 나눔을 실천해준 김고은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마스크가 필요한 분들에게 김고은 씨의 따뜻한 마음이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고은은 “코로나19 국내 확산 방지와 추가 감염자가 생기지 않길 바라며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경제적인 이유로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고은은 현재 환경부 자연순환 홍보대사로도 활동 중이다. 지난해에는 강원 산불 피해 주민들을 위해 2000만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한편, 김고은은 SBS 새 드라마 ‘더 킹’ 촬영 중이다. 또 올해 영화 ‘영웅’으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