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지석진 전소민 불륜? 불편한 러브라인에 시청자 호통

입력 2020-02-24 14: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런닝맨’ 지석진 전소민 불륜? 불편한 러브라인에 시청자 호통

‘런닝맨’ 측이 출연진 지석진과 전소민을 불륜으로 엮은 방송을 내보내 뭇매를 맞았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영화 '결백'의 배우 신혜선, 배종옥이 출연해 멤버들과 레이스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멤버들은 서로의 차 안에 있는 소지품들을 꺼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종국은 지석진의 차에서 전소민의 스티커를 발견하고 의심을 했다.

이에 지석진은 회사 차라고 해명을 하면서 크게 당황했고, 전소민 역시 “석진 오빠 진짜 나 좋아하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멤버들은 “지석진이 어쩐지 양세찬에게 샘을 내더라”, “저 형이 진짜 미쳤네” 등의 반응을 보였고, 이광수는 “이거 방송 나가도 되냐, 아니면 편집하게 솔직하게 말해달라”고 한술 더 떴다.

급기야 김종국은 지석진을 향해 "얼마 전에 여자 백 샀냐. 여자 명품 백을 산 영수증이 있던데"라고 놀렸다. 하지만 몰이가 과해지자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아 하던 전소민도 당황했다.

‘런닝맨’은 그동안 여러 차례 멤버들의 러브라인으로 그야말로 시청률 장사를 쏠쏠하게 한 바 있다. 하지만 불륜 러브 라인에 시청자들은 버럭하고 나섰다. 방송 이후 시청자 게시판에 불만이 쏟아졌다. “각본 신경 좀 써라”, “제작진 의도가 뭐냐”, “가족들은 보기 불편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멤버들간의 우정을 돈독히 하려고 한 장치가 아니겠냐는 옹호의 반응도 보이긴 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