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인, 전신마비 위기 고백 “낙마사고로 정신 잃어”

입력 2020-03-25 08: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계인, 전신마비 위기 고백 “낙마사고로 정신 잃어”

배우 이계인이 전신마비가 될 뻔했다고 고백했다.

이계인은 25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 30년 전 낙마사고로 인해 지난해 10월 척수 수술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과거 드라마 촬영 중 낙마 사고를 당했다. 놀라면서 ‘예, 폐하’라고 한 마디 하는 거였는데 말 상태가 안 좋았다. 말도 며칠 밤을 새웠으니 졸리지 않았겠나”라고 밝혔다. 이계인은 “말이 내 대사에 놀라 자빠졌고 나는 날아갔다. 투구를 쓴 상태라 살았는데 5분 동안 정신을 잃었다. 그 순간에도 지켜보는 200명은 막 웃고 있었다. 5분 동안 찬물을 끼얹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당시 에너지 음료와 진통제 하나만 먹었고 30년이 지났다. 지난해 MRI를 찍었는데 척수가 눌렸다고 하더라. 당장 수술받지 않으면 전신마비까지 갈 상황이었다”면서 “수술 후 손도 못 올리겠더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