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노지훈♥이은혜 매형 만들기? 큰누나♥장민호 만남

입력 2020-03-30 10: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내의 맛’ 노지훈♥이은혜 매형 만들기? 큰누나♥장민호 만남

노지훈·이은혜 부부가 장민호의 열혈 팬인 큰누나를 위해 ‘사랑의 징검다리’를 자처한다.

지난 24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90회에서 노지훈은 대가족 총출동 식사 중 큰누나에게 장민호와의 즉석 영상통화를 제안했던 상태.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동생을 제치고 장민호를 ‘최애픽’이라 꼽았던 큰누나는 통화가 연결되자 광대승천과 물개박수를 쏟아냈고, 장민호가 있는 곳으로 지금 당장 가겠다며 적극성을 보였다. 이에 노지훈은 장민호만 괜찮다면 자리를 마련해 주고 싶다고 선언,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기대됐다.

이어 31일 방송되는 ‘아내의 맛’ 91회에서는 노지훈이 자신의 집에 장민호를 초대, 두근두근 갑.분.소.(갑자기 분위기 소개팅)를 펼친다. 노지훈은 지난 즉석 영상통화 당시 ‘마지막 녹화 끝내고 놀러 가겠다’고 약속한 장민호와 가족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던 상황. 장민호 실물 영접을 손꼽아 기다리던 큰누나는 장민호가 등장하자 다시 한번 감출 수 없는 ‘광대 승천’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큰누나와 장민호는 서로에게 궁금했던 질문과 답변을 오고 가며 핑크빛 하트를 드리웠던 터다. ‘썸 인 듯 썸 아닌’ 두 남녀의 모습에 지켜보던 출연진은 함께 설렘을 드러내는 동시에, 폭풍 리액션으로 응원을 쏟아냈다. 한 사람을 위한 사랑의 세레나데가 울려 퍼지던 저녁식사에서는 어떤 대화가 오고갔을 지 궁금증을 돋우고 있다.

더욱이 달달한 분위기가 절정에 도달한 가운데 과연 노지훈 큰누나와 장민호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또한 매형 만들기 프로젝트로 사랑의 징검다리를 자처한 노지훈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남다른 가족애를 보여줬던 노지훈이 큰누나를 위해 장민호와의 초스피드 만남을 주선하면서 화기애애한 시간이 펼쳐진다”며 “사랑이 넘치는 노家네 저녁 식사에서는 어떤 설렘의 맛이 드리워졌을지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