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희네 미장원’ 오정연 “잠수이별이 가장 최악…존재 무시한 것”

입력 2020-04-09 0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방송인 오정연이 “최악 중의 최악 중의 최악”이라고 밝힌 이별 이야기를 꺼낸다.

11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STATV(스타티비) ‘숙희네 미장원’에서는 ‘호구’인 듯 순애보인 듯 듣는 이를 답답하게 만드는 ‘철수’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소개팅으로 만나 세 번의 데이트만에 연인으로 발전한 ‘철수’와 ‘숙희’. 행복한 나날을 보내던 철수는 ‘전 남친을 잊지 못했다’는 말로 이별을 통보 받았지만, 나쁜 남자였던 전 남친을 잊지 못해 괴로워하는 숙희를 안타까워하며 돌아오기를 기다린다.

이후에도 습관적으로 이별을 고하는 숙희를 욕하기는커녕 이직을 돕고 숙희 어머니 병원비를 대는 등 물심양면으로 헌신한 철수. 그러나 숙희는 단 한 마디 말로 철수의 마음을 짓밟아 오정연, 최송현, 신아영 세 MC들을 경악하게 했다.

호구가 되어버린 철수의 사연에 신아영은 “전 남친 얘기를 꺼내는 것은 미련이 남았다는 뜻”이라며 진작에 알아채지 못한 것을 안타까워했다. 반면 오정연은 “철수의 마음이 이해된다”며 철수의 편을 들었다. 최송현도 “첫사랑은 아무리 뜯어 말려도 안 된다”며 오정연과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충격적으로 헤어짐을 통보 받은 철수의 사연에 세 MC는 ‘최악의 이별 방법’ 에 대한 토크도 나눈다. 한 조사 결과에 의하면 여자들이 꼽은 최악의 이별 방법 1위는 바로 ‘잠수 이별’. 이에 오정연은 “잠수 이별은 최악 중의 최악 중의 최악”이라고 치를 떨었다. 존재 자체를 무시한 처사라는 것. 최송현도 “처음엔 걱정되고, 나중엔 계속 이별의 이유를 생각하게 된다”라고 밝히며 잠수 이별에 대한 솔직한 속마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반면, 대부분의 여성들이 최악으로 꼽은 잠수 이별에 대해 신아영은 동의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신아영이 설명한 ‘잠수 이별이 나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오정연, 최송현, 신아영 세 MC들이 논한 사랑과 이별은 11일 토요일 밤 10시 STATV(스타티비) ‘숙희네 미장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