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선우은숙-이영하 재결합하나…이혼 13년만에 ‘동반 출연’

입력 2020-05-22 14: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동치미’ 선우은숙-이영하 재결합하나…이혼 13년만에 ‘동반 출연’

배우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이혼 13년만에 처음으로 방송에 동반 출연한다.

국내 최장수 부부 토크쇼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가 오는 23일 9년 만에 새롭게 단장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방송은 기존 토크 기반의 진행 틀에서 벗어나, 출연자 부부의 일상을 담은 VCR 영상을 함께 보며 좀더 생생하고 현실적인 이야기를 나눈다. 여기에 새롭게 리뉴얼된 스튜디오와 게스트들의 찰진 입담은 보는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방송에선 배우 선우은숙, 개그우먼 심진화, 작가 손경이 등이 출연해 ‘이혼해도 끝이 아니다’라는 주제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이혼 후 13년 만에 한 자리에 모인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모습이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이들은 귀여운 손녀딸의 백일 사진 촬영을 맞아 스튜디오를 찾았고, 이혼한 부부라고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다정한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선우은숙은 촬영장에 뒤늦게 도착한 이영하를 ‘자기야’라는 애칭과 함께 다정하게 맞았으며 입술에 묻은 음식물을 자연스레 닦아주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재결합을 의심하는 출연자들의 눈초리에 선우은숙은 “이혼으로 가정이 깨진 것이지 가족은 깨진 것이 아니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이어 그녀는 “이혼 초에는 서로에게 서운한 것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자식들에게 이혼했지만 바로 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서로 노력해 지금과 같이 지낼 수 있게 됐다”며 그동안 힘들었던 시간을 고백했다.

한편,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모습을 지켜보던 아들과 며느리는 속마음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부모님의 재결합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충격 발언을 해 궁금증을 야기시켰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