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양치승 “코로나19 사태 월수입 0원”→직원들 월세까지 ‘훈훈’

입력 2020-05-25 13: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당나귀 귀’ 양치승 “코로나19 사태 월수입 0원”→직원들 월세까지 ‘훈훈’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스포츠트레이너 양치승의 훈훈한 미담이 눈길을 끌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양치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한달 간 헬스장 운영을 휴업하고 수입이 0원인 상황을 밝혔다.

그러면서 양치승은 “이 상황이 너무 힘들고 답답한데 우리 직원들은 뼛속까지 못 느끼고 있는 것 같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 같아서 나 혼자 섭섭하더라”고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결국 양치승은 고참들에게 어려운 상황을 토로하며 “이 상황이 좀만 더 길어지면 너네들은 그만두고, 나는 폐업할 수도 있다. 내가 어떻게 버티냐. 한 달 동안 수입이 한 푼도 없었다. 나가는 것만 엄청 많다. 소규모 업체는 한 달을 완전히 문을 닫아버리면 휘청거릴 수밖에 없다”고 설명하기도.

하지만 양치승은 이런 어려움에도 직원들의 월급에 월세까지 챙겨 눈길을 끌었다.

직원들은 "계좌에 따로 월세를 보내주셨다", "늘 응원한다는 메시지도 적어줬다", "작은 돈도 아니고 월세를 내주셔서 보답이라도 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양치승은 미담에 쑥스러워하며 "힘들 때일수록 뭉쳐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