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 박준형 “수영장서 가슴 빨렸다”…스튜디오 초토화

입력 2020-05-28 22: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1호’ 박준형 “수영장서 가슴 빨렸다”…스튜디오 초토화

박준형이 아기에게 가슴을 빨린(?) 일화를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호르몬 수치 변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출연진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박준형·김지혜 부부는 셋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김지혜는 셋째를 가질 경우 육아 등 여러 부담을 털어놨다. 이에 장도연은 “박준형 선배가 여성화되고 있으니 ‘모유수유’라도 해면 어떻겠냐”고 했다.

그러자 박준형은 “진짜 대박 사건이 있었다. 수영장을 갔었는데, 어떤 분이 팬이라며 아기와 사진을 찍자고 하더라. 그런데 아기가 여기(가슴)를 빠는 거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박준형은 “정말 리얼이다. 느낌이 너무 이상하더라”고 당시 소감(?)을 밝혔고, 출연진은 박장대소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