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배영만 “子, 내 방에서 할아버지 냄새난다고…외롭다” 눈물

입력 2020-06-05 10: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침마당’ 배영만 “子, 내 방에서 할아버지 냄새난다고…외롭다” 눈물

코미디언 배영만이 아들에게 서운해하며 눈물을 쏟았다.

5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은 ‘나이 들어 자식과 따로. 혼자 살란다’ 특집으로 꾸려졌다. 방송에는 배영만·배강민 부자, 소년 농부 한태웅, 정치박사 송문희, 팽현숙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배강민은 “앞으로 부모님과 함께 또는 따로 살거냐”고 묻자 “당연히 따로 살아야한다”고 대답했다. 반면 배영만은 “혼자가 아닌 함께 살아야 한다”며 서운한 기색을 내비췄다.

그러면서 “같이 살다보니 속상할 때가 있다. 아들이 내 방에 들어오더니 할아버지 냄새가 난다더라. 속상했다”며 “냄새가 나면 방향제라도 사다 놓지. 냄새가 난다고 해서 모과를 갖다 놨다”고 털어놨다.

이에 배강민은 “아무 생각 없이 던진 말이었는데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배영만은 독거노인들의 사연을 듣다가 눈물을 흘렸다. 아들에게 서러움이 폭발한 것 그는 “애들 셋을 키우면서 힘들었던 생각이 난다. 그런데 자식들은 혼자 산다고 하니 그동안 고생한 게 서럽다”고 토로했다.

이어 “행사가 힘들어도 자식 생각 때문에 노력하고 살았다. 아들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난 외롭다”며 눈물을 흘렸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