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갑질”vs“거짓”, 신현준 전 매니저 폭로 논란→‘슈돌’ 난감

입력 2020-07-09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 매니저 “신현준 갑질로 죽음 고민”
신현준 측 “악의적 폭로, 거짓”
방영 앞둔 ‘슈돌’ 난감 “사실 확인 중”
신현준을 둘러싼 연예인 갑질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신현준 측이 공식입장을 준비 중이다. 신현준 가족이 출연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약칭 슈돌) 측이 관련 문제에 대해 내부적으로 사실 파악 중이다.

앞서 신현준 전 매니저 김모 대표는 9일 스포츠투데이에 신현준과 13년간 일을 했지만, 계속되는 ‘연예인 갑질’에 죽음까지 생각했다고 폭로했다.

최초 보도에 따르면 신현준은 늘 매니저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 때문에 자주 매니저를 교체했으며, 매니저들을 향한 욕설과 압박을 서슴지 않았다. 또한, 김 대표는 신현준 모친 갑질도 언급했다. 공사 구분을 못하고 과도한 일을 요구한 것. 뿐만 아니라 수입 배분 역시 9대 1임에도 약속된 금액은 지급되지 않았다고 김 대표는 주장했다. 13년간 신현준과 일하며 얻은 순수한 수익이 1억 원도 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신현준과 함께 출연한 매니저 이관용 대표는 이날 동아닷컴에 “일부만 맞고 대부분이 거짓이다. 문자 부분은 사진 그대로 당시 서로 주고받던 부분이다. 다만, 신현준과 전 매니저 김 씨는 친구관계였다. 90년대 당시만 해도 서로 편해서 주고받던 표현을 너무 악의적으로 왜곡해 폭로하는 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식적인 입장을 재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다. 많은 부분이 와전되고 왜곡됐다. 신현준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신현준은 최근 ‘슈돌’ 출연을 앞둔 상태다. 이에 ‘슈돌’ 측은 “신현준 전 매니저 폭로와 관련해 신현준 측에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로 데뷔한 신현준은 영화 ‘은행나무 침대’, ‘퇴마록’, ‘비천무’, ‘킬러들의 수다’, ‘가문의 영광’ 시리즈, ‘맨발의 기봉이’, 드라마 ‘웨딩드레스’, ‘백야 3.98’, ‘천국의 계단’, ‘카인과 아벨’, ‘각시탈’ 등에 출연했다. 2013년에는 12세 연하의 첼리스트와 결혼해 슬하에 5세, 3세 아들을 두고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