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모델 도유리, 비키니 촬영 도중 유혈사태까지 ‘극복’

입력 2020-09-10 19: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레이싱 모델 도유리, 비키니 촬영 도중 유혈사태까지 ‘극복’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모델 도유리가 중간 투표 3라운드에서 5위로 8강에 안착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남성 잡지 맥심에서 주최하며, 모델 경험이 없는 일반인도 참가하여 모델 데뷔의 기회를 잡을 수 있는 대회이기 때문에 일반인을 일약 섹시스타로 발굴하는 등용문으로도 유명하다.

레이싱 모델로 활동 중인 도유리는 이미 SNS 팔로워 11만 명을 보유한, 많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프로 모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가 이 대회에 출전한 이유는 더 큰 인지도 상승 때문. 이미 데뷔한 적 있는 래퍼가 쇼미더머니에 도전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우승할 경우 맥심의 표지를 장식하거나, 미스맥심이 되어 팬층을 더욱 넓힐 수 있기 때문이다. 그녀는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출전한 이유에 대해 "맥심이 최고니까! 최고인 곳에서 가장 예쁘고 섹시할 때의 내 모습을 뽐내고 싶은 마음에 지원했다"라고 밝혔다.

8강 진출 미션인 "수영복" 콘셉트에 맞춰 레이싱 모델 도유리가 준비한 의상은 도시적이고 세련된 느낌이 나는 끈으로 된 블랙 비키니. 그녀는 비키니 화보 촬영 도중 무릎 꿇은 포즈를 취하다가 까슬까슬한 시멘트에 살이 긁혀 피를 보고 말았는데, 긴급 조치만 하고 바로 촬영을 재개해 맥심 관계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부상 투혼을 발휘한 만큼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 이번 촬영에 심혈을 기울여 노력한 만큼 투표를 많이 해주셨으면 한다"고 어필한 그녀는 좋은 성적으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한편 레이싱 모델 도유리는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모델 일이 많이 줄어서 힘들다. 그래도 '위기를 기회로!'라는 말이 있지 않나. 그만큼 미스맥심 콘테스트를 준비할 시간이 늘어나 온전히 집중할 수 있어서 좋은 결과를 얻는 것 같다"며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보였다.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몰입한 그녀의 행보가 기대된다.

세계적인 남성 잡지 MAXIM에서 매년 개최하는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나이, 신장, 직업 등의 제한 없이 누구나 모델 데뷔의 기회를 잡을 수 있는 대회다. 대회를 거치는 동안 참가자들의 화보가 맥심 한국판에 게재되며, 이 중 일부는 전속모델로 발탁되어 맥심에서 모델활동을 이어가는 한편, 방송 출연, 광고 모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게 된다. 콘테스트 최종 우승자는 2020년 12월호 맥심 표지를 장식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