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치어리더, 아동 성 착취→성관계 요구까지

입력 2020-09-18 14: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명 치어리더, 아동 성 착취→성관계 요구까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치어'(Cheer)’에 출연해 스타덤에 오른 제리 해리스(21)가 아동 성착취 혐의로 체포됐다.

미국 일리노이주 북부지방검찰청은 17일(현지시간) 치어리더 인기 스타 제리 해리스를 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해리스는 2018년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쌍둥이 미성년 소년에게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 SNS로 접근해 성관계를 요구하고, 노골적인 사진과 동영상을 보내라고 압박한 혐의를 받는다.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연방 수사기관의 조사 내용을 인용해 해리스의 아동 성범죄와 연관된 피해자가 최대 15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해리스는 치어리더 세계에서 전국적인 인기를 얻은 점을 활용해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소년들에게 치어리더 멘토 역할을 하겠다고 접근한 뒤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피해자인 텍사스주 쌍둥이 소년은 온라인 그루밍 성범죄의 표적이 됐다면서 해리스를 상대로 100만달러(11억7300만원) 손해배상소송을 별도로 제기했다.

그루밍 성범죄는 SNS 등을 이용해 미성년자를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폭력을 가하는 것을 말한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