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페이스’ 김구라, 래퍼 그리 친자논란 언급 “가짜뉴스 피해”

입력 2020-09-19 15: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투페이스’ 김구라, 래퍼 그리 친자논란 언급 “가짜뉴스 피해”

방송인 김구라가 자신과 관련된 가짜뉴스를 언급했다.

김구라는 17일 방송된 KBS2TV ‘투페이스’에서 “가짜 뉴스로 일상에서 피해를 많이 보는 경우가 있는데 연예인도 그런 일들을 비일비재로 겪고 있다”고 말했다. 자신 또한 가짜뉴스의 피해자라고.

김구라는 “나도 아들과 방송에 같이 나왔을 때 ‘아들이 가짜’라는 소문이 돌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너무 귀여워서” “김구라와 그리가 안 닮아서 그런가 보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예전에는 웃어 넘길 수도 있었지만 요즘에는 웃어 넘길 수 없는 수준까지 가는 경우가 있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날 첫 방송된 ‘투페이스’는 무분별한 정보의 홍수 시대, 가짜 뉴스 감별사로 변신한 연예인/셀럽들이 진짜 뉴스, 가짜 뉴스를 찾아내는 퀴즈쇼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