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vs하하 갑자기 동업 관계? “투자금 다 빼야겠다”

입력 2020-09-26 11: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27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10년 우정에 대위기가 찾아온 반전의 팀 선정이 펼쳐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녹화는 두 무역가 팀과 관세사 팀의 글로벌 무역 레이스로 꾸며져 멤버들은 김종국의 아메리카 팀과 이광수의 아시아 팀 중 팀장을 선택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에는 어마어마한 반전이 숨겨져 모든 멤버를 당황하게 했다.

김종국의 ‘애착 인형’ 양세찬은 김종국의 노래를 흥얼거리며 망설임 없이 팀장을 선택했지만 잠시 후, “잠깐만”을 연발하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전소민은 팀장을 선택하자마자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라며 자동으로 무릎까지 꿇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하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다”라며 변명하기 바빴고, 급기야 김종국은 “투자금을 다 빼야겠다”며 동업 손절 선언에 이르렀다.

분노와 감동을 넘나들며 멤버들의 10년 우정을 확인 할 수 있는 팀 선정의 전말은 27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