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려욱♥아리 열애인정이 심경고백으로…신천지-창업 지원 해명

입력 2020-09-30 10: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려욱♥아리 열애인정이 심경고백으로…신천지-창업 지원 해명

슈퍼주니어 려욱와 걸그룹 타히티 출신 아리가 열애를 인정했다. 기쁜 소식으로 축복받아야할 두 사람이지만 안타깝게도 각종 루머를 해명하고 심경을 고백하기 바빴다.

29일 한 매체는 “슈퍼주니어 려욱과 타히티 출신 아리가 지인의 소개로 가까워진 후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려욱의 소속사 SJ레이블 관계자는 30일 동아닷컴에 “양측 확인 결과, 려욱과 아리는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후 려욱은 30일 공식 팬커뮤니티에 아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남기며 직접 열애를 인정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글은 해명 혹은 심경고백에 가까웠다. 온라인상에 확산된 럽스타그램 의혹, 카페 창업 지원, 신천지 루머 등에 대한 해명이었다.

아리는 먼저 려욱의 카페 SNS를 자신이 관리한 것에 대해 “카페 계정은 홍보에 도움이 되기 위해 개설한 것인데, 의도치 않게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만든 점 정말 죄송하다. 카페 알바 경험이 있어 내가 먼저 나서서 예쁘게 꾸미고 싶다 했다. 그분(려욱)이 나에게 카페를 차려준 것도 아니고 카페 수익 역시 내 몫이 아닌 점 알려드린다. 인터넷에 올라온 글로 여러분들이 알아버리게 되어 기분이 정말 나쁘셨을 거라 생각한다. 정말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아리는 커플링 의혹에 대해서도 “커플링을 해본 적 없다. 올라온 사진 모두 비슷한 디자인일 뿐 커플링이 아니다. 그리고 선물용 꽃다발 사진의 꽃은 내가 만들지 않았고 꽃집은 내가 레슨 받던 곳의 꽃이 예쁘다고 추천해준 것이 맞다”고 부인했다. 아리는 이어 “기독교 신자이며 신천지가 절대 아니다. 나라고 올라온 캡처의 여성분은 내가 아니다.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 정말 죄송하다”면서 2년 전 아는 선배의 요청으로 인터뷰했던 매체가 신천지와 연관이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강조했다.


아리는 ‘럽스타그램’도 해명했다. ‘인천 데이트’ 해시태그는 “해시태그와 게시물 내용 전부 협찬 업체 쪽에서 지시한 내용들이어서 수정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와인바는 친한 여자 동생과 갔으며 라운지바에 동행한 ‘남자 뮤지컬 배우’는 타히티 멤버의 친오빠로 9년간 알고 지낸 사이라고 밝히며 “모두 그 분(려욱)은 자리에 없었음을 알려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은 해킹당한 계정”이라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아리는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한 점도 사과드린다. 내가 해명하거나 입을 여는 것이 모두의 기분을 더 상하게 하고 그분(려욱)께 피해가 갈 것이라고 생각했다. 모두 내가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해서, 내 짧은 생각과 행동으로 일어난 일”이라며 “더 성숙하게 행동하고 많이 노력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는 “여러분의 입장에선 정말 상처 되는 일들이었을 거라 생각돼 사과드리는 것조차 죄송하게 느껴진다. 이런 글들이 여러분의 마음을 풀어드리기는 어렵겠지만 죄송한 마음을 꼭 전하고 싶었다. 정말 정말 죄송하다. 이 글에 한 치의 거짓도 없음을 말씀드린다”고 사과를 글을 마무리했다.


려욱은 30일 “많이 기다렸을 텐데 너무 늦어지게 돼 미안하다. 무슨 말을 해도 이미 마음이 다쳤을 엘프(팬덤)들을 생각하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너무 어렵고 고민됐다”면서 “만나고 있는 친구(타히티 아리)를 이렇게 알리게 돼 엘프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지금 생각하면 내가 이 친구를 만나는 과정에서도 엘프들이 많은 배려를 해줬다는 생각이 든다. 나도 그 배려에 좀 더 사려 깊게 행동했어야 했는데 그런 점들 모두 반성한다. 내 배려가 부족해 지금의 혼란이 더 생기게 된 것 같다”고 사과했다.

그는 “여러분이 말씀하고 있는 그 친구와 교제하고 있다”면서 “사실처럼 오가는 오해들은 내가 이야기해 본 적도, 생각해 본 적도 없는, 사실과는 다른 일”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어떤 ‘오해’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려욱은 “지금 나에게는 슈퍼주니어와 엘프가 소중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 많이 돌아다니는 게 참 안타깝다. 여러분들이 지금까지 나를 믿고 응원해준 만큼 더 큰 책임감 갖고 보답할 수 있는 려욱이 되겠다. 항상 내 1순위인 슈퍼주니어 활동에 피해가 가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려욱은 팬들과 슈퍼주니어 멤버들에게 사과하며 “앞으로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전했다.


2005년 슈퍼주니어의 메인보컬로 데뷔한 려욱은 슈퍼주니어 유닛 그룹 슈퍼주니어-M, 슈퍼주니어-K.R.Y.과 더불어 솔로 가수로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지난달 뮤지컬 ‘광염소나타 2020’을 성황리에 마쳤다. 려욱의 여자친구 아리는 2012년 타히티 멤버로 데뷔했다. 팀 해체 후에는 연기자로 전향했으며 연극 ‘엄마의 레시피’와 ‘행복리’, 뮤지컬 ‘서른즈음에 시즌2’ 등에 출연했다. 1994년생으로 1987년생인 려욱보다 7살 연하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