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2조원’ 이영애 거지꼴 무슨 일? 충격 변신

입력 2021-09-24 11: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영애의 전무후무한 변신이 펼쳐진다.

10월 첫 방송되는 JTBC 새 토일드라마 ‘구경이’(극본 성초이 연출 이정흠)는 게임도 수사도 렉 걸리면 못 참는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이영애 분)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 4년 만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배우 이영애의 캐스팅 소식으로 많은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특히 ‘구경이’에 주목하는 것은 이영애의 연기 변신 때문. 앞서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서 이영애는 모두의 예상을 깬 모습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우아하고 아름다운 이미지를 벗어 던진 이영애는 ‘미친 사람 아닙니다’라는 카피와 함께 파격 등장해, 구경이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런 가운데 9월 24일 ‘구경이’ 제작진은 이영애의 스틸컷을 공개하며, 전무후무한 구경이 캐릭터 등장에 힘을 실었다.

사진 속 이영애는 폭탄을 맞은 듯한 산발 머리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알록달록 잠옷 바지에 늘어난 티셔츠, 여기에 검은색 트렌치 코트를 걸쳐 입은 언밸런스한 패션은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의 외출을 궁금하게 한다. 구경이는 자신의 모습이 어떻게 보이든 신경 쓰지 않고 걸어가고 있다. 그러나 꼬질꼬질한 모습 속에서도 빛나는 이영애의 눈빛은 구경이 캐릭터에 비범한 아우라를 덧입힌다.

극중 게임과 술이 세상의 전부인 구경이는 한 사건을 계기로 방구석에서 잠시 세상에 나오게 된다. 이영애는 현실로 나온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의 모습을 파격적인 비주얼로 구현하며 대중의 호기심을 키웠다. 오롯이 구경이 캐릭터를 위해 망가짐도 불사한 변신을 선보인 것이다. 코믹한 옷을 입고 돌아온 이영애 변신에 다양한 반응이 쏟아진다.

제작진은 “이영애 배우가 첫 촬영부터 이미 구경이와 동기화된 모습을 보여줬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해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대본을 집요하게 연구해오는 열정을 보여줘 현장의 감탄을 자아냈다”며 “이번 드라마를 통해 배우 이영애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전무후무한 캐릭터 구경이로 돌아올 이영애 변신은 10월 첫 방송되는 ‘구경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달 방송된 KBS 2TV ‘연중라이브’ 코너 ‘차트를 달리는 여자’는 ‘나이 차 극복한 스타 부부’를 주제로 8위부터 1위까지 차트를 소개했다. 이중 나이 차를 극복한 부부 1위에는 이영애와 정호영이 올랐다. 평소 조용한 결혼식을 원했던 이영애는 2009년 하와이에서 극비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 이후 공식석상에 나타난 이영애는 남편에 대해 "믿음직스럽고 성실하다. 사랑 이상의 감정으로 아주 깊은 감정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영애 남편인 정호영은 재미교포 사업가다. 재산은 약 2조 원으로 알려졌으며, 두 사람은 슬하에 쌍둥이 남매를 두고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