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람사르’ 등록 장항습지 생태계 보존 앞장

입력 2021-11-09 13: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에쓰오일(S-OIL)은 8일 서울 마포구 본사에서 고양시 및 한강유역환경청과 장항습지 보존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후원금 1억 5000만 원을 전달했다.

장항습지는 경기도 고양시 신평동과 장항동, 법곳동에 걸쳐 있는 한강 하구 습지로 재두루미, 저어새 등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을 비롯해 매년 3만여 마리 물새가 도래, 서식하는 곳이다. 장항습지는 국제적으로 생태학적인 가치를 인정받아 올해 5월 국내에서는 24번째로 람사르 습지로 등록되었다.

후세인 알 카타니 CEO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생태계 보호 및 연구활동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계신 관계자들을 응원하고 있다”면서 “생태계 보존에 대한 국민적 공감과 실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에쓰오일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의 후원금은 장항습지의 보존 활동, 수달서식지 복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