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1994’ 정우, 고아라-유연석 키스에 흔들리는 눈빛 ‘삼각관계 시작?’

입력 2013-11-03 11:20:01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응답하라1994’ 정우, 고아라-유연석 키스에 흔들리는 눈빛 ‘삼각관계 시작?’

tvN ‘응답하라 1994’의 정우가 고아라와 유연석이 키스하는 장면을 보고 아련한 눈빛으로 바라봐 앞으로의 관계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2일 방송된 ‘응답하라 1994’에서는 성동일(성동일 분)과 이일화(이일화 분)가 온천여행을 간 사이 쓰레기(정우 역), 나정(고아라 분), 해태(손호준 분), 칠봉이(유연석 분)가 삼천포(김성균)와 윤진(도희 분)을 화해시키려 술판을 벌렸다.

앞서 삼천포가 서태지에게 받은 윤진의 과자를 먹는 바람에 두 사람은 보기만 하면 서로에게 시비를 걸며 투닥거렸다. 이 모습을 보다 못한 친구들은 왕게임으로 두 사람을 화해시키려 했던 것. 왕이 된 친구들은 윤진과 삼천포의 번호를 몰래 알아내 뽀뽀를 시키려는 작전을 펼쳤지만 윤진과 삼천포는 이를 거부하며 술만 계속 들이켰다.

결국 두 사람의 화해는 시키지 못하고 지친 쓰레기, 나정, 해태, 칠봉이, 빙그레는 마지막으로 한 번 만 게임을 한 후 잠을 자기로 했다. 마지막 게임에서 왕으로 꼽힌 빙그레는 나정과 칠봉에게 키스를 주문했고, 칠봉은 취한 나정에게 입맞춤을 한다.

모두 술에 취해 지쳐 잠든 가운데 오로지 쓰레기만이 두 사람의 키스 장면을 목격하고, 쓰레기는 그런 두 사람의 모습을 보며 묘한 눈빛을 지어 보였다. 이어 잠든 나정을 바라보며 깊은 생각에 빠진 쓰레기의 아련한 모습이 전파를 타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뿐만 아니라 쓰레기는 나정과 칠봉이의 키스를 목격한 이후, 두 사람이 다정하게 있는 모습을 지켜보며 알 수 없는 감정에 휩싸인 듯 미세한 감정변화를 드러내며 세 사람의 러브라인에 대한 기대를 심어줬다.

한편 이날 쓰레기 외에도 왕게임으로 묘한 분위기를 예고한 사람이 한 명 더 있었다. 평소 쓰레기를 동경하던 빙그레는 왕게임 중 쓰레기와 뽀뽀 벌칙에 걸리게 된다. 당황하는 빙그레와 달리 유달리 빙그레를 귀여워한 쓰레기는 주저없이 빙그레에게 뽀뽀를 하고, 빙그레는 쓰레기의 갑작스런 뽀뽀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날 쓰레기를 향한 빙그레의 알 수 없는 감정변화에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 전개에 시청자들을 주목케 만들었다.

‘응답하라 정우’를 본 누리꾼들은 “응답하라 정우 눈빛에 심장이 쿵쾅거렸다” “‘응답하라 정우’, 이제야 나정의 마음도 알아챌까”“응답하라 정우앓이 중”라는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응답하라 1994’는 ‘응답하라 1997’에 이은 시리즈2탄으로,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 등 ‘응답하라 1997’ 제작진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 전국팔도에서 올라온 지방출신의 학생들이 서울 신촌 하숙집에 모이면서 벌어지는 서울상경기를 그린 작품으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출처|tvN ‘응답하라 1994’ 캡처화면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