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신제품으로 교환”

입력 2016-09-03 08: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가 판매된 ‘갤럭시노트7’ 전량을 신제품으로 교환해주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일 서울 중구 태평로 사옥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을 낳았던 ‘갤럭시노트7 폭발’과 관련해 판매를 중단하는 한편 구입시기와 상관없이 신제품으로 교환해주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자체 분석 결과도 내놨다. 폭발 원인은 배터리 셀 자체 이슈로 확인됐다는 것이 삼성전자 측의 설명. 이 회사는 현재 배터리 공급사와 함께 불량 가능성이 있는 물량을 특정하기 위한 정밀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는 또 1일 기준으로 국내외 총 35건이 서비스센터를 통해 접수됐으며, 이는 100만대 중 24대가 불량인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신제품 출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이러한 소손 현상으로 사용 중 불편을 겪은 고객들과 저희 제품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염려를 끼치게 돼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