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왜그래 풍상씨’ 전혜빈, 팩트 폭격기→짠내 폭격기 변신

입력 2019-01-29 09: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클립] ‘왜그래 풍상씨’ 전혜빈, 팩트 폭격기→짠내 폭격기 변신

‘왜그래 풍상씨’ 전혜빈이 팩트 폭격기에서 ‘짠내 폭격기’로 변신했다. 평소 당차고 단정한 모습을 보여줬던 그녀가 설거지물까지 뒤집어쓰고 있어 보는 이들의 안쓰러움을 자아내는 가운데 그녀에게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 연출 진형욱 / 제작 초록뱀미디어)는 29일 셋째 정상(전혜빈 분)의 고개 들 날 없는 일상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먼저 풍상, 화상(이시영 분), 정상(전혜빈 분)이 함께 누군가에게 깊은 사과를 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들이 있는 곳은 알고 보니 강열한(최성재 분)의 모친 신봉자(이덕희 분)의 국밥집이라고 밝혀졌다. 대체 어떤 이유로 세 남매가 봉자에게 고개를 숙이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서 정상과 화상이 으르렁거리며 다투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정상이의 불 같은 분노에 물러섬 없는 화상이와 가운데서 화를 꾹 참고 있는 풍상의 모습을 통해 쌍둥이 자매가 어쩌다 또 맞붙게 된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마지막으로 봉자가 뿌린 설거지물을 정면으로 맞은 정상이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보기만 해도 짠내 폭발하는 정상이의 모습에서 그녀가 물 세례를 맞게 된 사연이 무엇일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풍상의 지지를 듬뿍 받고 있었지만 결국 등골 브레이커로 자리 잡은 정상의 수난시대가 펼쳐질 예정”이라면서 “지금까지 당당한 매력을 뽐냈던 그녀가 어떤 이유로 의기소침해 진 것인지 정상의 사연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오는 29일 수요일 밤 10시에 13-14회가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