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인교진, 두 딸 질투하기도” (신과함께2)

입력 2022-02-04 20: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배우 소이현이 출연해 남편 인교진이 두 딸에게 질투를 느낀 사연을 고백했다.
오늘(4일) ‘신과 함께 시즌2’(프로듀서 김수현, 연출 진선미)에는 배우 소이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이 식단 때문에 자신에게 삐쳤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MC들에게 “만약에 아내가 아이에게는 갓 도정한 쌀로 밥을 해 주고, 아빠에게는 그냥 쌀로 밥을 해 주는 걸 알게 되면 서운하나”라고 물었다.

소이현은 “어느 날 우연히 남편이 아이들이 남긴 밥을 먹고 삐쳤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아이들은 밥이 주식이고 아빠는 밖에서도 잘 먹으니까 아이들에게 갓 도정한 쌀로 밥을 해 줬던 거다”며 아이들에게 질투하는 남편 인교진의 마음을 이해할 수 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딸 바보’로 알려진 인교진은 오히려 두 딸의 사랑을 독차지한다고. 소이현은 “아이들이 나보다 아빠를 더 좋아한다”면서 그 이유와 함께 심정을 밝혔다.

이어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의 ‘부탁 시그널’도 공개했다. 그는 “남편이 무언가 부탁할 때는 초밥을 내민다”면서 “예전에는 주로 게임용품 관련 부탁이었다. 요즘에는 차를 갖고 싶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성시경은 “그건 초밥으로 안 될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밖에도 ‘무결점 피부’로 유명한 소이현은 “적당히 하면 피부에 광이 난다”면서 물광 피부 관리 비법도 소개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