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영탁 덕분에 ‘막걸리 한 잔’ 대히트, 용돈까지 줬다” (대한외국인)

입력 2022-09-07 2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가수 강진이 후배 영탁과의 일화를 공개한다.

7일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트로트 풍악을 울려라’ 특집으로 대세 트로트 가수 강진, 김희재, 은가은, 윤수현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원조 역주행의 아이콘 강진의 국민 히트곡 ‘땡벌’은 영화 ‘비열한 거리’에서 조인성이, ‘막걸리 한잔’은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영탁이 부르면서 화제를 모았다.

이날 MC 김용만은 강진에게 “‘막걸리 한잔’을 부른 영탁 씨에게 해준 것이 있냐”고 묻는다. 이에 강진은 “그 후에 만났을 때 너무 반가워서 용돈까지 줬다. 다른 후배들도 다 용돈을 줬다”고 훈훈한 일화를 공개한다.

이어 김희재는 “용돈을 주셔서 감사히 잘 받았다. 그리고 옷을 맞춰주겠다고 약속하셨는데 2년이 지나도록 연락이 없으셨다”며 갑작스럽게 폭로한다. 강진은 “방송에서 약속하고 양복점에 전화해서 후배들이 오면 옷을 해달라고 했다. 근데 안 가서 임영웅 씨, 영탁 씨에게 전화까지 했다”며 해명한다고.

이에 MC 김용만이 “지금 가도 되냐”고 묻자 강진은 “유효기간이 지났다”고 딱 잘라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는 후문이다.

'대한외국인'은 9월 7일(수)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