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동혁 감독 “‘오겜’ 시즌2 집필 중, 이유미-정호연 살리고 싶은데”

입력 2022-09-16 13: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황동혁 감독 “‘오겜’ 시즌2 집필 중, 이유미-정호연 살리고 싶은데”

황동혁 감독이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시즌2를 한창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황 감독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에서 향후 계획에 대해 “‘오징어게임’ 시즌2를 해야 하는데 내년에 촬영하고 내후년에 나오지 않을까 싶다. 지금 한창 대본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 다음에는 영화를 해볼까 싶지만 너무 먼 얘기처럼 느껴진다. 상상만 해도 이가 흔들리고 삭신이 무너져 내리는 느낌이다. 앞에 있는 것이나 잘해보자 싶다”고 덧붙였다.

황 감독은 차기작으로 곧바로 ‘오징어게임’ 시즌2를 준비하는 것과 관련해 “다른 영화를 하면 텀이 너무 벌어져서 작품에 영향이 클 것 같고 이정재를 비롯해 다른 배우들이 확 늙어버릴 수도 있을 것 같아서 순서를 바꿨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즌1에서 사망한 이유미, 정호연 등에 대해 “이렇게 될 줄 모르고 다 죽여 버렸다. 죄송하다. 다시 살리고 싶어서 요즘 고민 중”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그러면서 “시즌2의 게임은 다 만들었지만 알고 보면 재미없으니 알게 되어도 비밀을 지켜주셨으면 좋겠다. 혹시 술자리에서 내가 떠들어도 내 입을 막아 달라”고 당부했다.

‘오징어게임’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지난해 9월 공개 이후 넷플릭스 TV(비영어) 부문에서 28일 동안 누적 시청 16억5045만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역대 최고 시청 시간을 달성했다. 지난 13일 황동혁 감독의 감독상과 이정재의 남우주연상을 비롯해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에서 6관왕을 차지했다. ‘오징어게임’은 시즌2를 확정, 2024년 공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