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이영자×벤틀리 먹방 조합…최고의 1분 15.5%

입력 2019-10-21 08: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슈퍼맨이 돌아왔다' 벤틀리와 이영자의 만남이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월 20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00회 ‘300만큼 사랑해’ 편은 전국 기준 시청률 10.6%(1부), 13.9%(2부)를 기록했다. 이는 68주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슈돌' 300회와 같은 시간 방송된 MBC '같이펀딩'은 3.6%(1부), 3.1%(2부)를 SBS '집사부일체'는 5.5%(1부), 6.7%(2부)를 나타냈다. 또한 '슈돌'은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압도적인 1위로 기록됐다.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재미를 선사한 이날 방송에서 최고의 1분을 기록한 장면은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가 차지했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티저 촬영을 위해 이영자를 만난 이들의 이야기가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

소떡소떡(소시지+떡)을 전국적으로 유행시킨 먹방계의 대모 이영자와 갈떡갈떡(갈비+떡)을 만들어낸 먹방계의 신동 벤틀리의 만남은 방송 전부터 크게 주목을 받았다. 그리고 두 사람은 사람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케미로 시청자를 쉴 새 없이 웃겼다.

그중에서도 이영자가 윌벤져스 형제와 친해지기 위해 윌리엄과 벤틀리를 위한 노래를 불러주는 장면은 중독적인 멜로디와 파격적인 가사로 시청자를 빵빵 터뜨렸다. 이어 이영자의 노력에도 단호하고 솔직하게 이영자를 대하는 윌리엄이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

또한 본격적인 티저 촬영이 시작된 뒤 펼쳐지는 이영자와 벤틀리의 먹방은 시청자를 감탄하게 했다. 서로 교감하며 식탁 위 국수, 족발 등 음식을 먹는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의 군침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특히 벤틀리와 이영자가 열심히 뜯어 먹던 족발로 건배를 나누는 장면은 모두로부터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이 두 장면에서는 순간 시청률이 15.5%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슈돌' 시청자의 웃음은 물론 '편스토랑' 홍보까지 두 마리 토끼를 제대로 잡는 순간이었다.

사진제공=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