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다크페이트’ 아놀드 슈왈제네거 “아직 팔팔해, 액션 꾸준히 연마”

입력 2019-10-21 09: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터미네이터:다크페이트’ 아놀드 슈왈제네거 “아직 팔팔해, 액션 꾸준히 연마”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내한 소감을 전했다.

21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 광화문에선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시리즈의 아이콘인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린다 해밀턴, 새로운 시리즈의 주역 맥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 그리고 '데드풀'로 국내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흥행 열풍을 일으켰던 팀 밀러 감독이 참석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이날 “저번 방문 때 ‘아 일 비 백’이라고 말하지 않았나. 약속을 지켰다. 영화가 좋으면 홍보 하기에도 좋다. 이번에 영화가 재미있고 나 역시 기쁘게 내한했다. 여행으로도 한국에 왔었는데 항상 한국에 오는 것은 기쁘다”라고 재치를 나타냈다.

이어 35년동안 시리즈를 함께 한 데 대해선 “배우가 되자마자 이런 인기작에 참여한 것은 기적이다. 내 배우 커리어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며 “‘다크 페이트’로 과거 제작진과도 만나 감회가 새롭다. 팀밀러 감독은 액션에 대한 이해도가 굉장히 높다. 스스로 트레이닝을 꾸준히 해 내 나이에도 액션이 힘들지 않았다. 여러 가지 액션을 반복하면서 촬영을 했고, 난 아직 쓸모있고 팔팔하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10월 30일 개봉 예정.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