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父매튜와 출연, 정글 가보고 싶었다”…‘정글의 법칙’ 12월 방송 [공식]

입력 2019-10-21 15: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소미 “父매튜와 출연, 정글 가보고 싶었다”…‘정글의 법칙’ 12월 방송 [공식]

가수 전소미가 아버지 매튜 다우마와 함께 정글로 떠난다.

전소미가 올해 말 방송 예정인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 출연한다. ‘정글의 법칙’ 첫 출연인 전소미는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에 따르면 사전 인터뷰 내내 밝은 에너지를 뿜어낸 전소미는 “정글 너무 가고 싶었다”라며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특히 전소미의 이번 출연은 아버지 매튜 다우마와 함께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캐나다 출신인 매튜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등을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다. 전소미와 매튜는 여러 방송 프로그램과 SNS 등을 통해 친구처럼 다정한 부녀의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그런 이들 부녀가 일명 ‘매미 부녀’로 정글에서 특급 활약을 펼칠 전망이다.

매미 부녀를 비롯한 45기 병만족의 정글 생존기는 현재 방송 중인 순다열도 편 이후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