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대소동 예고…‘꽃길만 걸어요’ 포스터 공개

입력 2019-10-22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폭풍 대소동 예고…‘꽃길만 걸어요’ 포스터 공개

유쾌하면서도 따뜻한 일일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는 ‘꽃길만 걸어요’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28일 첫 방송을 앞둔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연출 박기현, 극본 채혜영, 나승현, 유상영) 제작진이 두 번째 포스터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같은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집 나간 며느리 추격전을 그리며 폭풍 웃음을 선사했던 첫 티저와 최윤소의 인생 리셋을 예고한 두 번째 티저에 이어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 속에는 주인공 여원의 시댁과 친정식구들의 요란스러운 한바탕 소동이 담겨 있어 앞으로 이들 사이에 벌어질 좌충우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먼저 꼰닙네 첫째 남일남(조희봉 분)과 둘째 남지영(정소영 분)이 티격태격 우격다짐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행여 불똥이라도 튈세라 황급히 달아나는 셋째 남이남(나인우 분)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은 개성만점, 사고뭉치 삼 남매의 등장을 알린다.

이들 사이에 끼어 양손으로 귀를 틀어막고 있는 왕꼰닙(양희경 분)의 영혼 가출 표정은 바람 잘 날 없는 꼰닙네 가족의 앞날을 예보하고 있다.

여원을 힘들게 하는 건 친정식구들도 마찬가지. 강여원(최윤소 분)과 봉천동(설정환 분)은 만나기만 하면 부딪히는 여원의 아버지 강규철(김규철 분)과 왈가닥 여동생 강여주(홍지희 분)를 말리느라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다.

이처럼 최강 시월드와 못 말리는 친정식구들에게 둘러싸인 여원에게 언제쯤 꽃길이 열릴지 ‘꽃길만 걸어요’ 첫 방송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

제작진은 “‘꽃길만 걸어요’는 의붓자식들을 사랑으로 품어 낸 강인한 어머니 꼰닙의 이야기와 인생 리셋을 꿈꾸는 국민 며느리 최윤소의 가슴 뛰는 성장기 등 가족애와 로맨스를 다채롭게 버무린 종합 선물 세트 같은 드라마”라고 설명하며 “매일 저녁 시청자들이 즐겁게 보실 수 있도록 팍팍한 삶에 단비 같은 촉촉한 드라마로 만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후속으로 오는 28일(월)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