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현상 “♥최윤희母 결혼 전 ‘결혼상대감 아냐’ 일침”

입력 2019-11-08 20: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현상 “♥최윤희母 결혼 전 ‘결혼상대감 아냐’ 일침”

유현상이 전 수영선수 최윤희와의 결혼 전 장모의 반대에 시달렸다고 토로했다.

유현상은 8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비밀 결혼식에 도움을 줬던 형님을 찾아 나섰다.

이날 김용만은 “당시 최윤희 씨는 16살 때 뉴델리 아시안 게임에서 수영 금메달을 딴 역사적인 인물이다”고 칭찬했다.

김용만은 “어머니께서 최윤희 씨 매니저 역할을 했다고 알고 있다. 결혼 반대는 없었는가?”라고 물었다. 유현상은 “당연히 반대하셨다. 나 같아도 반대할 것 같다”고 답했다.

유현상은 “아내를 집에 데려다 준 뒤 장모님과 우연히 만났다. 장모님께서 나는 쳐다보지도 않으시고 아내에게 ‘(결혼) 상대가 돼야지’라고 말씀하셨다”고 털어놨다.

유현상은 “팬들에게 나는 ‘예수를 배반한 유다’였다”고 이야기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