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하동균 조카 “내 얘기만 하지 마라” 시크 매력 발산

입력 2019-10-20 11: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지적 참견 시점’ 가수 하동균이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조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가수 하동균과 테이, 방송인 장성규가 참견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하동균은 공연이 끝난 후 스태프들과 함께 전 매니저가 운영하는 가게로 향했다. 식사를 하던 중 하동균은 조카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동균 조카는 “술마셨네. 딱 말투가 그래”라며 시크하게 받았다. 이게 귀여운 듯 하동균은 “TV 봤냐”라며 물었다.

이에 하동균 조카는 “보고 있어. 잘해”라며 “그냥 그렇게 쭉 가. 내 얘기만 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이에 하동균은 “네 이야기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냐. 창피해?”라며 “삼촌이 너 좋아한다고 말하는 게 부담스럽냐”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또 하동균은 “삼촌 사랑하나. 안 사랑하나”라고 물었다.

하동균 조카는 “뭐라고 대답해? 화났어? 삼촌 사랑해. 삼촌 사랑해”라며 급하게 전화를 끊었다.

하동균은 조카의 실명까지 공개하며 “네 이야기할 때가 가장 기분 좋아서 그런 거 같다. 사랑하고 건강하고 앞으로 더 자주 보자”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