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구, 고교동창 황승을 찾아 고향으로… 13년 전 멀어져

입력 2019-10-20 11: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조영구가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32년 지기 고교동창 황승일을 찾아 고향에 나섰다.

지난 18일 방송된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조영구가 고등학교 동창 황승일을 찾기 위해 고향인 충주로 떠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구는 "13년간 인연이 끊긴 친구를 찾는다"며 과거 이야기를 털어놨다. 과거 조영구는 무리한 주식 투자로 13억 원을 잃었다.

이어 "그때 황승일이라는 친구가 '내가 너 돈 벌게 해주겠다'며 경매로 수익을 낸 자료를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

또 조영구는 "제 마음에는 친구가 사기 치는 건가 싶은 생각이 들어 연락을 피하면서 인연이 끊어진 게 13년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