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플레이2’ 에일리, 임지수에 러브콜…“100년에 한 번 나올 목소리”

입력 2019-10-20 14: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명품 디바’ 에일리가 ‘보컬플레이2’의 학교 탐색전 1위에 오른 버클리 음악대학 대표 임지수에게 “소름 수십 번 돋았다”며 “꼭 함께 듀엣을 해 보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19일 방송된 채널A의 대학생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이하 보컬플레이2)’ 학교 대표 탐색전에서는 ‘실용음악계의 하버드’ 버클리 음악대학 대표인 임지수가 ‘All 99점’을 받으며 396점이라는 고득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에일리는 “소름이 수 십 번 돋았다. 세계적인 보컬리스트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듀엣도 같이 해 보고 싶다”고 찬사를 던졌고, 스윗소로우 역시 “머리털이 쭈뼛 선다. 여성 보컬 중 이렇게 힘 있는 목소리는 듣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석훈 역시 “최근 오디션 참가자 중 단연 톱”이라며 임지수의 실력을 인정했다.

임지수는 심사위원 전원이 ‘99점’을 주며 396점이라는 ‘넘사벽’의 점수를 얻어 학교 대표 탐색전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고려대학교의 김태훈, 3위는 서울예술대학교의 김영흠이었다. 학교 대표 탐색전 1, 2, 3위에 오른 이들은 기념 메달을 목에 걸며 기쁨을 누렸다.

이날 방송된 학교 대표 탐색전은 한양대학교 대표로 나선 ‘진지 청년’ 양도후가 365점으로 한양대 최고 점수를 받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이어 실용음악계 ‘전통의 강자’ 호원대와 ‘신흥 강호’ 서경대가 ‘호원vs서경 대첩’을 벌여 흥미를 자아냈다.

먼저 서경대에서는 ‘캠퍼스 테리우스’로 불리는 싱어송라이터 염지호, 5수 끝에 서경대에 입학한 ‘음악대장 디바’ 박라린, ‘탱크 성대’를 가진 보컬이 있는 밴드 실버스톤이 나섰다. 세 참가자 모두 심사위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가운데, 박라린이 380점으로 서경대 대표 중 1위에 올랐다.

이에 맞선 호원대에선 ‘힙살힙죽(힙에 살고 힙에 죽는다)’을 내세운 R&B 보이 이현성, ‘호원대 밥 말리’ 신한태, ‘호원대 아리아나 그란데’로 불리는 수석 입학생 김민서가 나섰다. 이 중 김민서가 이미 드라마 OST 3곡을 부른 ‘준 프로페셔널’로, 무대를 완전히 휘어잡으며 383점이라는 고득점으로 선두를 달렸다.

다음 순서는 이화여대vs동덕여대의 ‘여대 라이벌전’이었다. 이화여대에서는 건반, 창, 대금이라는 세 가지 크로스오버가 돋보이는 팀 ‘온도’가 파격적인 국악과 팝의 만남을 선보였고, 350점으로 최고 점수를 받았다. 동덕여대에서는 여성 4인 아카펠라팀 ‘개구리’가 완벽한 하모니로 찬사를 받으며 361점을 얻었다.

그리고 서울디지털대학의 유일무이한 참가자로, “유일한 사이버대 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민주가 ‘2200만뷰 히트곡’인 ‘나만 없어 고양이’를 강렬한 댄스와 함께 선보여 깊은 인상을 남겼다. 파격적인 무대와 엄청난 중독성이 돋보였지만, 점수는 냉정하게 부여돼 250점을 기록했다.

학교 대표 탐색전의 마지막 순서로 마침내 버클리 음악대학 장학생인 여성 보컬 임지수가 나섰다. 8살 때 중국에서 유학 생활을 시작해 14살부터는 미국에서 유학했다는 임지수는 ‘음악 명문’ 버클리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은 보컬답게, 독특한 저음이 돋보이는 목소리로 모두를 사로잡았고 결국 396점이라는 전체 1위의 점수를 얻었다. 심사위원들은 “네 개 틀렸다”며 혀를 내둘렀다.

이날 방송을 통해 100팀의 국내외 대학 대표들이 참가하는 학교 대표 탐색전이 마무리됐다. 학교 대표 탐색전은 각 학교를 대표하는 100팀의 참가자들이 차례로 무대를 선보이고, 그 중 심사위원 점수로 상위 50팀만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보컬플레이2’의 첫 관문이었다.

학교 대표 탐색전 마무리와 함께, 각 학교 대표 50팀이 선보이는 새로운 라운드인 ‘학교 대표 라이벌전’을 시작할 채널A ‘보컬플레이2’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 안방극장을 찾아가며, 스카이엔터(skyENT)에서도 동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채널A 보컬플레이2)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